자동  회원 0분  손님 35분
 
 
작성일 : 14-01-02 19:57
뜰앞의 감국을 탄식함 두보(杜甫)
 글쓴이 : 이재경
조회 : 2,987  

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뜰앞의 감국을 탄식함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두 보 (杜 甫)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처마 앞 감국을 옮긴때가 늦어서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푸른 꽃술은 중양절에도 따지 못하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내일 아침 쓸쓸히 취한 술에서 깨어나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남은 꽃이 가득 핀들 무슨 소용 있나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울타리 밖 들판에 온갖 꽃 많으나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가는 꽃을 따서 마루 가운데 올라가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이 감국 괜히 자라 가지와 잎만 무성하여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뿌리 내릴 곳도 없이 풍상에 얽혀 있네 


            네이트온 쪽지보내기   
 
   
 

자주하시는 질문(FAQ) | 묻고답하기(Q&A)
인천시 서구 검암동 산28-1 / 전화 : 010-4053-9383 / 운영자 : 국야
사업자 등록번호 : 221-90-41458 / 대표 : 이재경 / 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이재경
계좌번호 : 우리은행 027-449928-02-001 이재경
Copyright © 2001-2005 국야닷컴. All Rights Reserved.